‘밤의 시간’을 의미하는 뢰르 드 뉘 (L’Heure De Nuit)는 우아한 여성을 위한 은은하면서 중독적인 플로럴 머스크 향수 입니다.

자크 겔랑의 ‘뢰르 블루’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향수로 ‘어떤 변화도 용납할 수 없는 걸작’을 겔랑의 전속 조향사 티에리 바세 (Thierry Wasser)가 모던하게 재해석했습니다. 화이트 머스크의 은은한 파우더 향과 오렌지 블러썸과 아이리스 바이올렛의 밝고 중독적인 향이 황홀하게 어두워지는 파리의 밤을 신비롭게 표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