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겔랑의 조향사 티에리 바세는 마치 화장한 봄날, 헤스페리데스 정원의 페어 나무 그늘 아래서 최고의 시원하고 달콤한 디저트, 그라니타의 향기를 즐기든 달콤하고 경쾌한 향수인 페라 그라니타를 탄생시켰습니다. 향기로운 얼음 셔벗을 떠올리게 하는 눈부신 칼라브리안 베르가못의 향기와 상큼한 자몽, 레몬 노트가 만나 상쾌함을 선사하고, 곧이어 달콤한 과즙이 가득한 싱그러운 페어 노트와 실크처럼 잔잔한 향기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페어, 베르가못, 레몬의 싱그럽고 달콤한 과즙이 꽃향기와 어우러지는 프루티 쥬시 시트러스

겔랑의 조향사는 각각의 크리에이션을 위해 한 개 혹은 두 개의 원료를 중심에 두고 그만의 고유한 연금술을 통해 그 오리지널리티를 이끌어냅니다. 포뮬러는 간단하지만 놀랄 만큼 강렬하고 신선하며 단순함과 정교함을 동시에 지니고 있습니다.

p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