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의 오뜨 쿠튀르

향수는 영혼의 색이며 개인과 하나가 되는 인상이자 그 사람의 존재에 없어서는 안 될 한 부분입니다. 누구나 "자신만의" 향수를 꿈꿉니다. 순수한 기쁨으로 나를 채워주고 미묘한 개성의 차이를 드러내 줄 수 있는 나만의 향수. 나를 특별하고 절대 비교할 수 없는 존재로 만들어 줄 향수.

심지어 겔랑에게 명성을 안겨다 줄 위대한 크리에이션들이 태어나기 이전에도 창립자인 피에르 프랑소와 파스칼 겔랑은 부유한 고객들의 요청에 따라 맞춤 향수를 제조했습니다. 일례로 발자크는 소설 세자르 비로토를 집필하기 위해 글을 쓸 수 있는 기분과 상태를 유지하게 해 줄 오 드 뜨왈렛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나 겔랑이 유럽 귀족 사회 전체에 향수를 공급할 수 있게 된 계기가 된 것은 유제니 황후를 위해 만든 오 데 코롱 임페리얼이었습니다.
p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