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절대적인 아이콘이자 결코 거부할 수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겔랑의 손에서 탄생한 세련되면서도 글래머러스한 향을 지닌 파리지엔 입니다.

저는 블랙 체리, 블랙 로즈, 패출리, 블랙 티 등 퍼퓸 하우스의 가장 아름다운 "블랙" 노트들이 자수 장식처럼 아름답게 어우러진 향수입니다.

보석처럼 반짝이는 이 리미티드 에디션을 위하여 아티스트 쿤첼+데이가스(Kuntzel+Deygas)는 레드 카펫에 오르기 직전 분장실에서 준비에 한창인 라 쁘띠 로브 느와르의 모습을 보틀 위에 그려 넣었습니다. 스타들의 드레스이자 모든 드레스들의 스타인 라 쁘띠 로브 느와르가 관능적이고 화려한 쇼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프루티 플로럴.
달콤하고 장난기 넘치면서도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의 향.

첫 번째 무대에서는 블랙 체리가 상큼한 윙크를 보냅니다. 아몬드와 베리 그리고 베르가못의 블렌드가 그 뒤를 잇습니다. 로즈가 두 번째 무대에 등장하여 새로운 바람을 일으킵니다. 마지막으로 통카빈이 그 존재감을 드러내며 우리를 아몬드의 유혹 속으로 이끌어 가고, 블랙티의 스모키 노트가 마지막 하이라이트를 선사합니다.

p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