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사라는 장 폴 겔랑 자신이 사랑했던 여인을 위해 만든 향수입니다. 그는 이 향수에 삼사라의 여인'이 특히 좋아했던 샌달우드와 자스민을 주된 향으로 사용했습니다. 장 폴 겔랑은 인도를 여러 차례 여행하면서 그때까지 오직 종교 의식을 위해서 사용되던 가장 순수한 샌달우드와 자스민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삼사라의 향은 조화와 균형을 찾은 여성을 위한, 그 구성 원료를 통해 명확하게 전달되는 관능적인 유혹의 향입니다.

로베르 그라네는 기메 미술관에서 삼사라의 형태에 대한 영감을 얻었습니다. 삼사라의 보틀은 신성함을 표현하는 화려한 레드로 크메르 댄서의 조상이 지닌 형태적인 풍만함을 통해 더욱 부각됩니다. 스토퍼는 명상의 상징, 깨달음의 경지에 이르는 길을 비춰주는 부처의 눈을 형상화하고 있습니다.

조화롭고 매혹적이며 포근한 우디 오리엔탈.

먼저 자스민 꽃이 주위를 둘러싸며 향을 주도하면 눈부신 일랑일랑 꽃이 그 향을 아름답게 장식하고, 밝고 관대한 샌달우드의 따뜻함과 더 조화롭게 어우러집니다. 마지막으로 통카빈과 바닐라가 이 블렌드에 기품을 더하며 특별한 향취를 남깁니다.

조향사의 비결

삼사라는 여성 향수로는 처음으로 우디 계열의 노트를 가장 강조한 향수입니다 정교하게 조절한 샌달우드를 중심으로 구성되었으며 이처럼 많은 샌달우드가 사용된 것은 겔랑 향수 역사상 처음이었습니다.

p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