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크 겔랑의 ‘뢰르 블루’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향수. “어떤 변화도 용납할 수 없는 걸작”을 티에리 바세가 모던하게 재해석
은은한 파우더, 밝고 중독적인 향수
어두워지는 저녁 즈음, 마법처럼 신비한 ‘밤의 파리’는 황홀하게 유혹적임

pays